성당소개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마르 16,15)

주보성인

현재위치
  • 성당소개
  • 주보성인

김대건(金大建, 1821년 8월 21일 ~ 1846년 9월 16일, 세례명: 안드레아)은 한국인으로서 최초의 로마 가톨릭교회 사제이자, 순교자, 여행가이다. 어린 시절 이름은 김재복(金再福)이었으며, 세례명으로 쓰일 때는 대건 안드레아로 한다. 성인으로 시성되었으며 축일 (기념일)은 7월 5일이다. 그의 세례명 안드레아는 아버지 김제준의 동생이자 순교자인, 김대건의 작은 아버지 김한현(김종한이라고도 함)의 세례명을 이어받았다.

김대건 성인은 천주교에 대한 박해가 심했던 1821년 충청남도 내포 솔뫼(당진)에서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김제준(이냐시오)의 아들로 태어났다. 증조 할아버지는 50세때 천주교에 입교, 계속된 천주교의 박해로 여러 차례 고초를 겪다가 1718년 옥중에서 순교했다. 이에 김대건 성인의 할아버지는 가족들을 데리고 경기도 용인으로 이주하였다.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 1821.08.21 충남 당진군 우강면 송산리(솔뫼)에서 탄생
  • 1836.04 '은이 공소'에서 모방(Maubant)신부에 의해 신학생으로 선발됨
  • 1837.06.07 최방제, 최양업과 함께 마카오에 도착
  • 1844.12 최양업과 함께 만주땅 소팔가자에서 페레올(Ferreol)주교에게 삭발례부터 부제품까지 받음
  • 1845.08.17 상해에서 20-30리 떨어진 금가항 경당에서 페레올 주교로부터 사제 서품
  • 1846.09.16 새남터에서 참수 치명
  • 1857.09.23 가경자로 선포됨
  • 1925.07.05 79위 시복식때 복자위에 오름
  • 1984.05.06
    • 성인품에 오름. 여의도 광장에서 103위 시성식
    • (한국 선교 200주년을 맞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께서 집전함)